서울시 26개 중학교, 5천명 교우관계 진단검사 시행

작성자 사이람
날짜 2017-05-29
조회수 354
첨부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주)사이람, 청소년 생명존중을 위한 교우관계 진단검사 지원사업 체결

서울시 26개 중학교, 5,000명 학생 교우관계 진단검사 진행

 

 

 

(주)사이람이 "2016 청소년 생명존중을 위한 교우관계 진단검사 지원 사업"에 선정됐습니다. 

본 사업을 통해 2016년 한해 동안 서울시 26개 중학교 약 5천명의 학생이 따돌림 예방을 위한 교우관계 진단 검사를 받게 될 예정입니다.

본 사업은 중앙자살예방센터가 주관하는 2016년 청소년자살예방사업의 일환으로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과 서울시 교육청의 주최로 진행되는 사업입니다.

 

"청소년 생명존중을 위한 교우관계 진단검사 지원 사업"은 청소년 자살 및 집단 따돌림 징후를 조기에 발견하여 사전 예방하기 위해 진행되는 사업으로 학교폭력 및 따돌림으로 인해 정신적, 육체적 고통을 겪고 자살로까지 이어지는 심각한 사회문제에 대한 예방책으로써 의미를 가집니다.

뿐만 아니라 최초로 교육청 주최하에 대규모의 학교가 교우관계 진단검사를 진행하여 따돌림 예방을 위해 노력한다는데 큰 의미가 있습니다.앞으로 교우관계 진단검사 결과를 바탕으로 학급 내 교우관계 개선 방안을 모색하여 행복한 학교문화를 조성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는 바입니다.

 

 

본 사업은 사전 신청한 학교 중에서 26개 중학교를 선정하여 진행됩니다. 따돌림 위험이 높은 1,2학년을 대상으로 약 5천명의 학생이 연간 4회에 걸쳐서 온라인 설문을 통해 교우관계 진단검사를 받게 될 예정이며, 교우관계 진단검사 실행 이후에는 진단검사 활용 워크샵이 진행됩니다. 워크샵에서는 진단결과의 특징을 공유하고, 학생 유형 및 학급 특징별 따돌림 예방 활동을 모색할 예정입니다.

 

 

 

 


다음글[알림]금감원 <보험사기인지시스템 고도화 사업>수주